오랜만의 남양주투어 그리고 나인블럭

오랜만에 남양주투어를 또 나왔다.

점심으로 칼국수를 먹고 집에 들어가기 전에 또 커피를 한잔 하러 나인블럭에 갔다.

여기는 예전에도 갔었던 카페인데 네모난 창문으로 북한강을 볼 수 있는 뷰가 유명한 곳이다.

난 몰랐는데 팔당에도 있고 용인, 이천, 광주에도 있다고 한다.

빵은 직접 만드는지 물어봤는데 가평에서 직접 만들어서 각 지점별로 배송을 하는 듯 했다.

검색해보니 가평에는 완전 테마파크 한가운데 있고 수영장도 있던데 위치선정이 기가막히더라.

사장님이 뭐하시는 분인지???ㅎ

나인블럭은 뷰가 좋아서 그런지 기본적으로 커피값이 좀 나간다.

아메리카노가 7천원이었던가? 그리고 청포도에이드가 8500원으로 음료 2개에 15500원을 냈다.

그리고 발렛파킹은 현금 2천원을 내야하니 둘이가면 음료 하나당 천원씩 붙는 셈이다.

여기 두번째 방문인데 신기한게 올때마다 옆집에서 고기굽는 냄새가 엄청 맛있게 난다.

돼지고기를 숯불에 구워먹는 그런 냄새라서 다음엔 저 고기를 먹으러 가보자고 처음 방문했을때도 그랬는데 두번째 방문에도 똑같은 얘길했다.

입구로 들어갈때 한번 나갈때 또 한번 강렬한 냄새가 후각을 자극하는데 발렛 직원이 내 얘길 듣고는 바로 옆집에서 나는 냄새라고 얘길 해주더라.

닭갈비집이던데 가게이름이 북한강막국수닭갈비였다.

닭갈비가 1인분에 12000원인가? 거기에 경치도 좋더라. 나인블럭처럼 큰 유리창으로 북한강을 볼 수 있게 해놨다.

그러면 커피 한잔에 8~9천을 주고 카페에 가는것보다 경치도 보고 밥도 먹을 수 있는 닭갈비가 더 좋은 메뉴선정 아닐까?

담엔 아예 닭갈비를 먹어야겠다. 진짜로…

처음에 나인블럭을 왔을땐 뷰가 너무 좋아서 안에서도 찍고 밖에 나가서도 찍고 그랬다.

덩굴인가? 그것도 건물에 막 올라와있고 그랬는데 두번째로 찾아갔더니 그때만큼의 감흥은 없더라.

계절이 바뀌고 날씨가 춥고 그런 영향도 있겠지만 경치라는게 한번 와~ 하고나면 그 다음에는 음~ 이렇게 변하는가보다.

그래도 커피 한 잔을 다 비울때까지 조잘조잘 재밌게 떠들다가 왔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