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렴한 가격으로 즐기는 호평동 햄버거&토스트

호평동에 내려가면 햄버거랑 토스트를 파는 집이 있습니다.

홍조부동산 바로 옆 건물에 있고 그 옆에는 꼬치피는밤이라는 술집이 있습니다.

부동산 앞에는 호떡파는 사장님이 있어서 지나가다가 저걸 먹고갈까 그냥갈까 고민할때가 많았습니다.

오늘은 떡볶이를 먹으러 갔다가 쉬는날이라 허탕을 치고 그냥 집으로 돌아오는 길이었습니다.

강아지를 데리고 있어서 다른 음식점은 못가고 그냥 포장만 가능한 상태였구요.

만약에 강아지가 없었다면 항상 사람들이 바글바글한 평내동의 아리랑갈비를 갔을 겁니다.

아무튼 집에 포장해갈만한게 뭐가 있을까 생각하다가 항상 지나쳐왔던 햄버거&토스트집을 가보기로 합니다.

여기 지나다닌 분들은 한번씩 봤을 겁니다.

메뉴판이 바깥에 적혀있어서 얼마정도 할라나 봤는데 햄버거랑 토스트가 기본 1000원부터 합니다.

가격만으로도 상당한 메리트가 있는 집입니다.

들어가서 둘이 점심으로 먹을 햄버거랑 토스트를 주문합니다.

처음에는 기본으로 하나씩 시키고 그 다음엔 포테이토 토스트(2000원) 하나랑 치즈햄버거(1500원) 하나를 시켰습니다.

총 4개를 시켰는데 5,500원밖에 안나왔네요.

메뉴가 많아서 살짝 고민했었는데 결국은 이것저것 다 먹어보자로…

만드는 모습을 서서 보고있는데 사장님이 햄버거 패티를 직접 굽고계시네요.

저는 냉동제품을 쓰겠거니 했으나 옆에 패티를 직접 반죽해서 쓰는 통이 보였습니다.

천원짜리 햄버거에 무려 수제패티가 들어가네요ㄷㄷ

옆에 양상추도 싱싱해보이고 가격에 비해 퀄리티가 좋아서 놀랐습니다.

왼쪽이 천원짜리, 오른쪽이 1500원짜리 햄버거입니다.

롯데리아에서 사먹는 데리버거보다는 훨씬 퀄이 높아보입니다.

데리버거가 2300원이니 차라리 여기서 해쉬브라운버거 2천원짜리를 먹는게 더 괜찮아보입니다.

토스트는 계란이랑 양배추? 그리고 설탕이 들어갔던 걸로 기억합니다.

4개를 포장해서 집으로 가져왔습니다.

따로 감자튀김과 같은 사이드 메뉴는 없었습니다.

콜라는 집에 있는걸 2개 꺼내왔는데 이제 콜라도 두캔밖에 안남았네요.

얼마전에 코스트코가서 한박스 사왔는데 또 하나 사와야 할 것 같습니다.

요즘 슈퍼에 가면 콜라 작은캔도 하나에 950원이나 하니 도저히 사먹기가 힘듭니다.

코스트코에는 뚱뚱한 캔 하나에 650원인가 그 정도인데 동네 마트는 너무 비쌉니다.

펩시도 요즘은 비싸져서 대량으로 사오는게 아니면 마트에서 사먹는게 꺼려집니다.

그래서 그냥 이름모를 탄산음료를 하나둘씩 집어오곤 하네요.

웰치스가 그 중에서는 차선책으로 제일 괜찮다고 봅니다.

집에와서 각자 햄버거 하나랑 토스트 하나씩을 먹었습니다.

먹어보니 맛 순위로는 포테이토 포스트가 가장 괜찮았고 그 다음으로 치즈버거랑 야채토스트 순이었습니다.

뭔가 한가지씩 아쉬웠는데 일단 햄버거는 소스가 제 입맛에 많이 짰습니다.

양배추가 싱싱하고 빵 괜찮고 패티도 무난무난했는데 소스가 너무 짜서 먹는데 아쉬웠던 기억이 납니다.

토스트도 약간 소스가 아쉬웠는데 포테이토가 가운데 들어간거는 맛있었습니다.

햄버거는 소스만 덜 짜도 진짜 괜찮을 것 같았고 토스트는 기본 야채토스트가 어땠는지 잘 기억이 나지가 않아서 뭐라 적기가 애매하네요.

아무튼 아주 약간씩만 더 개선이 된다면 가격도 저렴하고 퀄리티도 좋아서 더 많은 손님들이 몰릴거라 생각합니다.

한끼 저렴하고 맛있게 잘 먹었습니다^^